안암동 인권청사  2015

'인권을 세우다' 인권건축의 첫걸음

성북구에 위치한 안암동 주민센터는 '인권'이 담긴 공공청사를 세우기 위한 시도에서 비롯되었다. 이는 행정자치 시대에 인권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공공청사 건축을 함에 있어서, 주민들이 주인이 될 수 있는, '인권적 건축'이라는 새로운 주제를 반영하고자 한 뜻깊은 시도라고 할 수 있다. 안암동 복합주민센터가 인권청사로서 실재하기 위해서는 건물 전체

와 아주 작은 구석 하나하나의 설계에도 주요 인권적 요소가 함의돼 있어야 한다.때문에 인간을 위한 건축공간 디자인으로서 조형, 공간, 기능, 재료, 색상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잡은 후 세밀한 건축설계가 진행되었다. 이를 위한 키워드로 소통, 부드러움, 평등, 탈 권위, 개방, 친환경, 투명, 조형성, 지역성, 친인간성을 염두에 두고 그와 관련한 스토리를 담아내는 데 주력했다.